易利官方注册页面
  咨询电话:13671136772

易利go网页登录

[러시아 월드컵] ‘살아난 화력’ 우루과이, A조 1위로 16강

우루과이가 러시아에 완승을 거두고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우루과이 선수들이 25일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A조 최종전 러시아와 경기에서 전반 10분 루이스 수아레스의 선제골이 터진 뒤 기뻐하고 있다. 사마라 | TASS연합뉴스우루과이는 25일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 러시아와 경기에서 3-0 대승을 챙겼다. 3승을 거둔 우루과이는 조 1위, 2승1패가 된 러시아가 조 2위로 16강에 오르게 됐다.앞선 2경기에서 보인 러시아의 경기력이 워낙 좋았고 우루과이는 그렇지 못해 팽팽한 접전이 될 것이라고 예상됐던 경기는 전반 10분 루이스 수아레스의 골로 그 균형이 일찍 무너졌다. 수아레스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기세를 올린 우루과이는 전반 23분 추가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 러시아의 영웅으로 떠오른 데니스 체리셰프의 자책골 덕분이었다.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디에고 락살트가 강한 왼발 슈팅을 날렸는데, 이 슛이 체리셰프를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러시아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러시아는 엎친데 덮친격으로 전반 36분 수비수 이고르 스몰니코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는 악재까지 겹쳤다. 이에 체리셰프를 빼고 마리우 페르난지스를 투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후반 들어서는 우루과이와 일진 일퇴의 공방전을 펼치며 골을 노렸다.그러나 후반 45분 에딘손 카바니가 골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의 헤딩슛이 러시아 골키퍼 이고르 아킨페프의 선방에 막혔으나 카바니가 튀어나온 공을 빠르게 쇄도해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이 골로 카바니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부터 3개 대회 연속골에 성공했다. 러시아는 끝내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경향